편도염과 피부발진 18개월 아기

 30. Jun.2021~01. Jly.2021 베비키무츠 18개월 & 제2성 장군 임신 15주

18개월 #아기편도염, 그리고 #아기피부발진

6월의 마지막 날이 정신없이 지나갔다.오늘이 벌써 7월 1일. 시간가는 줄 모르는 육아 엄마&임산부 인생.

6월 30일, 2주째 목감기로 마른 기침을 하던 파트는 어제 마침내 호주 코로나 검사를 받았다. 미열과 컨디션이 2주째 계속되고 무엇보다 마른 기침으로 고생을 많이 해서 감기 증상일 텐데 혹시나 하는 마음에 어제 퇴근한 뒤 드라이브 드류 코로나 검사를 하고 왔다. 며칠 전 한동안 없던 신규 확정자 3명이 나왔다가 나흘 만에 록다운에 들어간 퍼스. 확인된 사람들의 동성이 북쪽이라 우리가 사는 곳과는 해당되지 않았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는 걱정이 있다. 24시간 뒤에 나올 결과를 기다리며 다소 답답했다.

부품은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동 자가 격리. 회사도 다음날 쉬기로 했다.

2주 동안 아픈 부품 때문에 계속 신경 쓰이던 중 삼촌이었고, 지난 금요일에 (파츠 휴가) 새벽부터 똥을 싸고 계속 잤는지 (아침 일찍 일어났는데 그냥 잠이 덜 깬 엄마가 미안해) 아침에 똥이 아트 방에 들어갔더니 똥 냄새가 난다. 일찍 씻었는데 벌집 때문인지 꼬챙이 끝이 퉁퉁 부어올랐다. 동네 GP에 갔더니 역시 항생제 처방. 집에 돌아와 상태를 보니 조금 나아져 있었기 때문에 우선 항생제는 밤에 먹이는 것으로 스킵. 다행히 저녁에는 훨씬 좋아져서 항생제는 먹이지 않았다.

그렇게 #아기 고추 끝이 빨간 것은 항생제 없이 회복됐다. 잘됐다.

그나저나 어제부터 또 몸이 안좋은 우리아쯔 어디 아플 것 같은데?어제 아침에 깬 아츠 땀방울을 줄줄 흘리며 울면서 깼어. 체온을 재어보니 37도 정도. 평소보다 약간 높은 편이지만 그래도 37도면 다행이라는 생각에 옷을 너무 두껍게 입혀 재웠나 싶어 재빨리 갈아입혔다. 아침밥도 제대로 먹지 않고, 전혀 컨디션이 좋지 않은 우리 집. 그런데도 아침에 겨우 조금만 먹여 좋아하는 과일을 잘라주자, 맛있게 먹으면서 텔레비전을 시청하면서 혼자서 「까마귀, 락다운으로 어디에도 가지 않고, 엄마와 집에서 놀면서 오전을 보낸 아트.11시쯤의 낮잠 타임, 1시간도 안돼서 또 울면서 깼다. 역시 몸은 불덩어리 다행히 여전히 37도점심도 거부하고 좋아하는 토스트에 버터를 듬뿍 발라 맛있게 해 줬더니 빵은 다 먹었다. 오늘처럼 아플 때는 아무거나 다 먹어라. 오후에도 엄마랑 집에서 노는데, 역시 투덜거릴 때가 많다. 평소 엄마한테는 별로 투덜대지 않지만 대신 아빠가 돌아오면 찰떡같이 놀아달라고 조른다. 몸이 안좋으면 칭얼거리는데, 오늘은 어딘가 안 좋은 것 같아.

그 난리법석 후에 또 아프니까 엄마 마음은 찢어지고.. 하루종일 보채고 잠도 잘 못잤지만 그래도 열이 높지 않아서 저녁에 유로펜도 먹이고 재웠다. 부품이 중간에 몇 번이나 열을 확인했더니 다행히 열은 없어 그날 밤을 보냈다.

다음 날, 어제 아침 아침부터 또 울면서 깨어난 아쯔 열은 역시 없지만 여전히 몸 상태가 좋지 않다. 역시 밥도 안 먹고 오전 11시경 부품 코로나 검사 결과로부터 Negative라는 메일을 받고 안심하고 점심식사를 했고 오후에는 기저귀는 아트를 데리고 집 앞 공원에서 한참을 마셨다. 록다운이라도 1시간 운동은 허용되니까요.

공원에 다녀온 그의 몸 여기저기에 발진 같은 것이 돋아 있었다. 또 돌발 지진인가? 11개월 만에 겪은 돌발증세가 스쳐 지나갔다. 하지만 이번엔 열이 없다.우리들은 뭔가 불편해 보이지만, 또 발진이 심상치 않아서, 또 집 근처의 가장 빠른 GP에서 진찰 예약했어.

오후 5시 25분. 집에서 5분 거리, 하지만 처음 온 Carousel medical centre.

20분 정도 기다린 후, 나이 드신 아프리칸 의사 선생님을 뵙는다. 여기저기서 아츠를 진료하다 보니 결론은 편도염 피부발진은 염증에 대한 알레르기 반응인 것 같다고 한다. 역시 또 항생제, 그리고 염증약을 처방해 주셨다. 진료 후 동네 약국에 가서 40분 정도 기다린 끝에 약 처방을 받고 집에 돌아오니 시간은 7시가 다 돼갔다. 약국에 한국인 직원이 아트의 이름을 보고 한국어로 인사해 주었는데, 엄청나게 친절하게 약 방법을 설명해 주었다. 염증약은 밤에 먹이면 잠이 안 오니까 낮에 먹이라고 했으니까 오늘은 안 오겠어요.

오늘은 항생제만 먹이는 걸로. 또 아트의 저녁 거부로 어떻게든 이것저것 먹여 항생제 7.5ml를 먹여 재웠다.

다행히 밤새 잘 잔 아트.

7월 1일 오늘은 다행히 좀 괜찮아진 것 같아서. 그래도 밥 거부 보채기 보채기 보채기 등 격한 하루를 보냈다.

고열은 없어 다행이지만 희미한 피부 이곳저곳을 발진으로 뒤덮이고 가려운지 긁고 다시 심해지면서 엄마의 마음은 찢어졌다. 아프기 며칠 전에 있었던 목의 발진도 급속히 악화되어 여기저기 주름이 생기지 않고 있다. 이런 발진은 다시 처음 본다.돌발성 지진 때는 정말 작은 두드러기 같은 게 등 쪽으로만 살짝 올라왔는데 이건 정말 아쉽다.수두 아니면 검색도 해보고… 벌레에 물린 것 같기도 하고. 의사의 말처럼 염증으로 인한 발진이 있겠지만 그래도 혹시나 하는 어머니의 마음.

작년에 아토피로 고생하다가 겨우 말끔히 치워놓은 피부가 하루아침에 거칠어지다니 그래도 이게 원인이 편도염이라서 이게 나으면 피부도 돌아올 거야

그런데 침독이 심해진 것은 왜일까.아기 때보다 왜 요즘 더 침을 흘리지? 요 며칠 편도염 때문에 목이 아프니?

빨리 아트 예쁜 피부로 돌아가길 빌어본다근데 무구 아토피 크림 리뷰 포스팅을 해야 되는데… 난 요즘 왜 이렇게 게으름을 피우지? 겨울이라 그렇겠지라고 스스로 위로했다.